수원시, '수원형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실현 위한 워크숍'

-프란츠 숨니취 오스트리아 카린시아 응용과학대학 건축과 교수 초청, ‘오스트리아 도시재생과 사회주택’ 주제로 강연-
기사입력 2018.09.20 15: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원시, '수원형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실현 위한 워크숍'

-프란츠 숨니취 오스트리아 카린시아 응용과학대학 건축과 교수 초청, ‘오스트리아 도시재생과 사회주택주제로 강연- 


크기변환_수원시, _수원형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실현 위한 워크숍_ 1.jpg
 
크기변환_수원시, _수원형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실현 위한 워크숍_ 2.jpg
 

수원시가 프란츠 숨니취(Franz Sumnitsch) 오스트리아 카린시아 응용과학대학 건축과 교수를 초청해 19수원형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실현을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

 

팔달구 수원전통문화관 제공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숨니취 교수는 오스트리아 도시재생과 사회주택을 주제로 강연하며 도시재생과 사회적경제, 주거복지가 결합한 오스트리아 빈의 사회적 주택 사례 등을 소개했다. 숨니취 교수는 오스트리아 BKK-3 건축사무소 대표이기도 하다.

 

숨니취 교수는 사회주택은 중산층을 위한 주거 복지 정책이라며 오스트리아 빈 인구 180만 명 중 50여만 명이 사회주택에 거주한다고 설명했다.

 

빈의 사회주택은 2차 세계대전 이후 노동자를 위한 공공임대로 시작해 현재는 중산층을 위한 주거 공간이 됐다. () 직접 짓거나 민간시행사가 건축하는데, 시는 민간시행사에 건축비의 1/3을 지원한 후 월세 상한선을 정하고, 주거 질을 평가한다.

최근 완공된 사회주택 손벤트피어텔은 보증금은 60유로(78700), 월세는 7.5유로(1만 원) 수준이다. 손벤트피어텔은 숨니취 교수가 설계했다.

 

숨니취 교수는 빈의 사회주택은 공정한 주택이라고 부르기도 한다면서 다양한 학력·직업을 가진 시민,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산다고 말했다. 이어 평등한 사회를 만들 기회를 주는 주택이라고 덧붙였다.

 

숨니취 교수는 강연 후 염태영 수원시장을 만나 도시 재생과 주거 복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오스트리아의 사회주택 사례를 바탕으로 우리 시도 여러 계층이 어우러져 살 수 있는 수원형 사회주택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장애인문화복지신문 & dcw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9222
 
 
 
 
  • 장애인문화복지신문 (http://www.dcwnews.com) / 등록년월일 : 2011년 10월 28일 /신문등록번호 : 경기,다 50234/특수주간신문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익재
  • Ω 14580 경기도 부천시 조마루로 295번지 301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0-40-05409 / 대표전화 : 070-4217-2567
  • 대표메일 : dcwnews@dcwnews.com/ leeij8084@hanmail.net / dcwnews@naver.com
  • Copyright ⓒ dcwnews.com All right reserved.

장애인문화복지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장애인문화복지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