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벽’(barrier)으로부터 ‘자유로운’(free) 사회를 향한 “평택시장애인인권영화제”』 폐막!!

기사입력 2018.10.24 10: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벽’(barrier)으로부터 자유로운’(free) 사회를 향한 평택시장애인인권영화제”』 폐막!!

 

 

크기변환_평택시장애인인권영화제.jpg
 

평택시수어통역센터가 주관하고 ()평택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한 제1회 평택시장애인인권영화제가 10월 16~17일 이틀간 CGV평택점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영화제는 장애인 인권의 현실과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해 기획되었다.

 

개막작인 장애그게 뭔데는 사회에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고 그중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지를 영상으로 담아낸 작품이다두번째로 "장애인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농성 1842일차 그리고에서는 장호경 감독님과 함께 영화에 대해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장호경 감독은 5년 동안에 기록을 영상으로 담아내면서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외제들부양의무제 폐지등이 현실 가능한 상태로 올라온 것은 굉장히 보람 있는 일이라고 말하였다또한 인권에 대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목소리를 더 크게 더 멀리 보내기 위해 그분들의 입장을 공감하고 이해하면서 뭔가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하였다.


한편 오산시수어통역센터 김미옥센터장은 장애인인권영화를 제작할 때 글을 모르는 농인을 위해 수어통역영상이 필요하며 장애인인권 영화가 보편화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폐막작으로 상영된 일본 애니메이션 목소리의 형태는 원작자의 어머니가 수어통역사로 청각장애학생의 심리를 잘 표현하고 있다본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많은 공감과 감동을 주는 작품이었다.

 

본 영화제의 객석을 가득 채우지 못했지만 평택시에서 최초로 진행한 만큼 큰 의미가 있는 첫걸음이라 생각된다.

 

평택시수어통역센터는 마지막으로 "인권이 살아있는 세상다름을 인정하는 세상이 상상이 아닌 현실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며 "올해로 그치는 것이 아닌 내년에도 2회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하였다

 

본 영화제를 마치면서 장애인 인권에 대한 관심이 객석을 가득 채우는 그 날이 오길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장애인문화복지신문 & dcw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315
 
 
 
 
  • 장애인문화복지신문 (http://www.dcwnews.com) / 등록년월일 : 2011년 10월 28일 /신문등록번호 : 경기,다 50234/특수주간신문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익재
  • Ω 14580 경기도 부천시 조마루로 295번지 301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0-40-05409 / 대표전화 : 070-4217-2567
  • 대표메일 : dcwnews@dcwnews.com/ leeij8084@hanmail.net / dcwnews@naver.com
  • Copyright ⓒ dcwnews.com All right reserved.

장애인문화복지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장애인문화복지신문